민족의상-조선치마저고리
  치마저고리는 예로부터 우리 녀성들이 즐겨 입는 조선옷입니다.
  치마와 저고리로 되여있습니다.
  저고리는 조선옷 웃옷의 한가지입니다.
 


  옛문헌에 의하면 삼국시기에는 《위해》, 《단의》, 《삼》,《유》라고 하였습니다.
  《위해》는 저고리를 의미하는 신라의 고어로서 오늘날 웃옷을 《우티》, 《우치》, 《우태》라고 하는 사투리와 통한다고 볼수 있습니다.
  저고리는 길과 소매, 섶, 깃, 동정, 고름으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조선치마저고리는 저고리가 짧고 치마는 긴 비례의 큰 차이로 극적대비를 이루고있지만 불안한 느낌을 조금도 주지 않고 오히려 독특한 형태적특징을 나타내며 안정감을 줍니다.
  옷의 선들이 부드럽고 색조화가 매우 다채로운것이 특징입니다.
 


  력사적으로 우리 녀성들은 꽃이 피여나고 나무잎이 푸르러가는 봄철에는 연하고 밝은 색갈의 옷을 즐겨입었고 무더운 여름철에는 흰색, 푸른색과 같은 시원한 색갈의 옷을 입었습니다. 가을철에는 청신한 느낌을 자아내는 감색, 단풍색 같은 풍만한감을 주는 색으로 옷을 지어입었으며 겨울철에는 훈훈한 느낌과 포근한감을 주는 색으로 옷을 만들어입었습니다.
  조선치마저고리감으로는 면, 견직, 모시, 베 등이 많이 쓰이였으며 오늘날에는 나이론, 데트론을 비롯한 화학섬유질의 천들도 리용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