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가요《봄노래》
  우리 공화국의 인민들이 사랑하는 명곡들중에는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창작된 《봄노래》도 있습니다.

  푸른 산 기슭에 기름진 들가
  황철나무 한그루 비껴선 마을에
  백두산의 정기담아 맑은 샘물 솟나니
  여기는 내 마을 사랑하는 내 조국

  고향마을의 그림같은 모습과 민족적향취가 넘치는 가요는 제목과 가사, 선률의 모든 면에서 전쟁의 격렬한 환경과 극적인 대조를 이룹니다. 하지만 그것으로 하여 노래는 승리를 확신하며 조국과 고향을 목숨걸고 지켜싸운 영웅전사들의 숭고한 정신세계를 더욱 감동깊이 느끼게 합니다.



  준엄한 전쟁의 나날에 이처럼 아름다운 승리의 노래가 창작되게 된데는 잊지 못할 사연이 있습니다.
  치렬한 격전이 한창이던 주체41(1952)년 5월 어느날 평안남도의 한 농촌마을을 찾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온종일 농민들과 함께 계시면서 손수 씨앗도 뿌리고 거름도 나르시며 농민들의 생활형편을 일일이 료해하시였습니다. 이날 수령님께서는 그곳 농민들에게 협동조합을 조직하고 단합된 힘으로 마을을 잘 꾸려나가면 원화리는 오곡이 무르익고 백과주렁지는 아름다운 고장으로, 일하기도 좋고 살기도 좋은 고장으로 될것이라고 하시면서 농민들의 가슴마다에 승리한 래일의 휘황한 설계도를 펼쳐주시였습니다.
  이날의 격동적인 소식에 접한 작곡가는 위대한 수령님의 손길아래 내 조국땅에는 벌써 승리의 새봄이 태동하고있다는 끓어오르는 흥분과 격정을 안고 이 노래를 창작하였습니다. 어느 한 단막가극의 주제가로 창작하였던 이 노래는 무대에 오르기전에 벌써 사람들속에서 애창되기 시작했으며 그후 전쟁승리에 기여한 명곡으로 전해지게 되였습니다.
  후날 이 노래를 지은 작곡가는 어떻게 전쟁의 불길속에서 그런 아름다운 노래를 지을수 있었는가고 묻는 사람들에게 김일성장군님께서 조국해방전쟁을 진두에서 령도하고계신다고 생각하니 승리의 신심에 가슴부풀어올라 언제나 화창한 봄날을 맞는 기분이였다고 이야기하였습니다.
  참으로 위대한 전승의 력사와 조국의 찬란한 래일까지도 안고있는 깊은 서정의 세계로 하여 전시가요 《봄노래》는 우리 인민의 심장속에 오늘도 울리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