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자랑 고려청자기
  고려청자기는 고려(918년부터 1392년까지 존재하였던 우리 나라의 봉건국가)시기에 제작보급된 자기들중에서 가장 우수한 자기로 되고있습니다.

  
  고려청자기의 색갈은 순수 청색이 아니라 록청색의 누른색, 재색, 검은색 등 미묘한 색갈들이 은근히 조화된 색이며 단순한 사기물색갈이 아니라 소재속에 섞인 철분 등이 높은 온도에서 구워지는 과정에 생기는 색갈로서 사기물속에서부터 수정같이 우러나면서 빛납니다.
  이런 색을 가진 자기를 비색자기(청자기)라고 하였으며 그것은 세상사람들속에서 고려자기를 의미하는 대명사로 되여왔습니다.
 

 
  고려청자기는 장식기법에 따라 순청자, 새김청자, 상감청자로 구분되며 그의 우수한 전통은 세세년년 대를 이어 오늘까지 이어지고있습니다.
  청자기 가운데서도 특히 세상사람들의 경탄의 대상으로 된것은 청자소지바탕에 흰흙 또는 검은 색갈의 흙을 박어넣어 무늬나 그림과 같은것을 형상한 무늬박이청자기입니다.
 


  형태와 장식무늬, 색이 하나의 조화를 이루어 더욱 세련되고 우아하게 안겨오는 고려청자기는 우리 선조들의 뛰여난 슬기와 재능을 잘 보여주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