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음식 - 평양랭면
  평양랭면은 메밀가루로 만든 국수사리에 여러가지 꾸미를 놓고 국물을 부어 먹는 평양의 특산음식입니다.
 


  옛 문헌인 《동국세시기》에는 메밀로 만든 국수인 관서지방(조선봉건왕조시기 평안도지방)의 랭면이 제일 좋다는 기록이 있는데 예로부터 평안도지방의 집집마다에는 국수분틀을 마련해놓는 풍습이 있었으며 의례음식상에는 물론 일상음식상에도 반드시 국수를 곁들여놓았다고 합니다.
  평양랭면이 소문난것은 국수감, 국수물, 꾸미와 양념, 국수담는 그릇과 국수말기 등에서 특색이 있었기때문입니다.
  평양랭면의 기본재료는 장수식품으로 일러온 메밀입니다.
  평양랭면을 담는 그릇은 동치미나 고기국물맛에 잘 어울리게 시원한 감을 주는 놋대접을 쓰는데 그것은 먹는 사람들의 입맛을 돋구어줍니다.
  국수를 말 때에는 대접에 국물을 조금 두고 국수를 사려서 수북이 담은 다음 그우에 김치, 고기, 배, 오이, 닭알 등의 순서로 꾸미를 얹고 국물을 붓습니다.
  이렇게 말아낸 평양랭면은 맛이 좋을뿐아니라 겉보기와 차림새에서도 특색이 있어 조선국수의 대명사로, 민족음식을 대표하는 우수한 료리중의 하나로 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