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어버이의 사랑
  이 땅우에 전승의 축포가 오른 때로부터 세월은 멀리 흘렀습니다.
  하지만 불보다 뜨거운 사랑과 믿음으로 이 땅우에 위대한 전승을 안아오신 어버이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은 더욱 찬연히 빛나고있습니다.
  가렬한 조국해방전쟁이 한창이던 어느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몸소 불비속을 헤치고 1211고지를 찾으시였습니다.
  그이께서는 지휘관들에게 1211고지를 난공불락의 요새로 만들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면서 군인들이 먹고 입고 휴식하는 문제로부터 전투행동에 이르기까지 모든 생활을 육친의 정으로 세심히 보살펴주어야 한다고 간곡히 교시하시였습니다.
  그후에도 전화로 이곳 부대지휘관을 찾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선기가 나는것 같은데 전사들에게 더운밥과 따끈한 국을 먹이며 잠자리도 춥지 않게 해주어 그들이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고 간곡히 당부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다심하신 친어버이사랑은 1211고지의 용사들이 적들의 거듭되는 악랄한 공격을 승리적으로 물리치고 조국의 고지를 피로써 사수할수 있게 한 영웅적위훈의 원동력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