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아들딸
  주체105(2016)년 7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새로 건설된 평양중등학원을 찾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평양중등학원의 전경을 환한 미소속에 바라보시며 건설을 시원하게 정말 잘했다고, 평양중등학원건설장을 지나다닐 때마다 원아들의 밝고 창창한 글읽는 소리, 노래소리가 울려퍼질 날을 은근히 기다렸다고 하시면서 평양시민들이 내놓고 자랑할만 한 큰일을 또 하나 했다고 못내 만족해하시였습니다.
  그이께서 목공실습실을 돌아보시고 복도로 나오실 때였습니다.
  학원일군이 그이께 학원에 많은 일군들이 나와보는데 모두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사랑속에 이제는 부모없는 아이들의 세상이 되였다고 한다고 자랑스럽게 말씀올렸습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격정에 젖어있는 일군들을 바라보시며 지금 전국도처에 육아원, 애육원과 초등학원, 중등학원들이 우후죽순처럼 일떠서니 사람들이 이제는 부모없는 아이들의 세상이 되였다고 말한다는데 원아들은 부모없는 아이들이 아니라고 하시면서 원아들은 모두 당의 아들딸이라고, 자신께서는 아들딸부자가 되였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당의 아들딸, 아들딸부자!
  부모잃은 아이들일수록 넓으신 한품에 더 뜨겁게 껴안아주시고 더 극진한 정을 부어주고싶어하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세상에서 제일 자애로우신 그이를 사회주의대가정의 어버이로 높이 모시여 이 땅에서 고아란 말은 영영 사라지고 원아들이 당의 아들딸들로 만사람의 경탄과 부러움속에 사는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