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홍백자금강산모양연적
  진홍백자는 겉면에 록청(공작석)이라는 구리의 산화물로 무늬를 그린 백자기의 한 종류입니다.
  진홍수법은 고려때부터 전하여오는것이지만 색갈이 희끄무레하고 검붉은 고려시기의 색갈과는 달리 조선봉건왕조시기에는 보다 밝고 선명한것이 차이납니다.
  이 연적은 20개이상의 산봉우리로 몸체를 장식하고 맨 꼭대기에 루각을 앉힌 19세기의 유물인데 산의 요소요소에 진사색과 청화안료로 바위와 수림을 형상하였습니다.



  연적은 보통 손쉽게 한손으로 쥘 정도의 작은 규모로 만들지만 이 연적은 그런 상례를 벗어나 특별히 큽니다.
  그리고 종래는 산을 형상한 연적은 극히 드물었으나 19세기를 전후하여 드문히 나타나 연적형태의 다양성과 새로운 취향을 보여주고있습니다.
  몸체에 장식된 산의 여러곳에는 등산하는 인물들을 배치하여 금강산유람을 방불케 하고있습니다.
  바탕흙은 치밀하며 유약도 맑고 투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