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놀이-바줄당기기
  바줄당기기는 같은 인원수의 두 단체가 바줄을 잡고 마주서서 제정된 시간안에 서로 많이 끌어당기기를 겨루는 민족체육종목입니다.
  바줄당기기는 먼 옛날부터 우리 나라의 여러지방들에서 널리 진행하던 민속놀이의 하나입니다.



  바줄당기기에 리용되는 바줄은 벼짚, 칡넝쿨로 여러줄의 작은줄을 드리고 그것을 여러겹으로 합쳐서 꼬아 원줄을 만들었습니다.
  원줄은 직경 50~60㎝, 길이 300~400m 되였습니다.  이 원줄에 2~3m 되는 동줄(가는줄)을 많이 달았습니다.  그리고 원줄머리가 고리모양으로 된 수줄과 암줄을 만들었는데 수줄의 고리는 원이 작고 길며 암줄의 고리는 그보다 크고 둥글었습니다.  줄의 련결은 수줄을 암줄에 넣고 그 끝에 든든한 나무빗장을 걸어 고정시켰습니다.
  신호에 따라 바줄당기기가 시작되면 많은 사람들이 동줄에 달라붙어 서로 잡아당기면서 승부를 겨루었습니다.
  줄은 매개 부락에서 만들어가지고 오며 경쟁에서 지는 경우에는 그 줄을 떼우게 되여있었습니다.
  놀이는 흔히 정월대보름(15일)에 진행하였는데 지방에 따라 추석에 하기도 하였습니다.
  바줄당기기는 마을대항, 리대항, 면대항 등 큰 규모로 해마다 진행되였습니다.
  오늘 광범한 청소년들과 근로자들속에서는 민속놀이의 하나였던 바줄당기기를 현대적미감에 맞게 그 진행형식과 방법을 고쳐 대중적으로 하고있습니다.



  바줄당기기는 때와 장소, 대상 등에 구애됨이 없이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참가할수 있는 대중적인 운동종목으로서 팔과 다리를 비롯한 온몸의 힘을 키우고 집단주의정신을 높이는데 이바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