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품에서 빛나는 삶
  신념과 의지의 화신 리인모동지는 인류가 불변의 법칙으로 삼아온 생사의 원리를 부정한 기적과도 같은 삶을 누렸습니다.
  34년간의 기나긴 옥중고초를 겪어온 그가 이런 기적의 삶을 누릴수 있은것은 절세위인들의 뜨거운 은정을 떼여놓고 생각할수 없습니다.
  이 놀라운 기적을 안아오신 분은 다름아닌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이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는 수십년간의 모진 옥중고초를 당하면서도 당과 혁명앞에 다진 맹세를 끝까지 지켜 신념과 지조를 조금도 굽히지 않은 리인모동지의 투쟁을 높이 평가하시며 그를 조국의 품으로 데려오기 위해 온갖 로고와 심혈을 기울이시였습니다.
  그 숭고한 사랑속에 리인모동지는 주체82(1993)년 3월 19일 마침내 꿈결에도 그리던 사회주의 조국의 품에 안기게 되였습니다.



  죽음의 문턱을 넘어섰던 그를 일떠서게 한것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불보다 뜨거운 동지적사랑이였습니다.
  만민의 축복을 받으셔야 할 뜻깊은 주체82(1993)년 4월 15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를 만나주시려 몸소 병원에 나오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리인모동지의 두손을 꼭 잡으시고 동무는 원쑤들의 온갖 고문과 회유에도 굴하지 않고 혁명적지조와 절개를 지켜 용감히 싸워이겼다고, 조선로동당원의 고결한 혁명정신과 숭고한 풍모를 온 세상에 과시하였다고 분에 넘치는 치하를 주시였습니다.
  그후에도 리인모동지를 만나주시고 신념이 투철하고 의지가 강한 전형으로 통일애국투사로 높이 내세워주시였습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공화국의 최고훈장인 김일성훈장과 공민의 최고영예인 공화국영웅칭호를 수여받은 리인모동지에게 신념과 의지의 화신이라는 가장 값높은 인생평가를 주시고 온사회가 그를 따라배우도록 하시였으며 공화국2중영웅칭호와 조국통일상도 안겨주시였습니다.
  그리고 그가 세상을 떠났을때에는 인민문화궁전에서 인민장을 크게 하도록 하시였으며 애국렬사릉에 령구를 안치하도록 하는 특별조치를 취해주시였고 그의 가족에게 뜨거운 사랑을 베풀어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리인모동지는 위대한 수령님위대한 장군님의 시대에서만 나올수 있는 신념과 의지의 전형이라고 말할수 있다고 뜨겁게 추억해주시고 우리 새 세대들이 그의 숭고한 정신세계를 따라배우도록 하시였습니다.
  이렇듯 절세위인들의 불보다 더 뜨거운 사랑속에 지난날 평범한 종군기자의 한사람이였던 리인모동지는 기적적인 삶을 누릴수 있었고 오늘도 우리 새 세대들의 마음속에 불굴의 투사로 영생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