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화-《하늘소 끄는 아이》
  고화 《하늘소 끄는 아이》는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이름있는 화가인 김제가 그린 그림입니다.
  김제(1524~1593)는 인물화, 산수화, 화조화를 다  잘그렸는데  그 타고난 그림재주로 하여 과거시험을 치르지도 않고 별제벼슬을 지닌 량반화가였습니다.  
 


 고화 《하늘소 끄는 아이》는 자그마한 개울을 사이에 두고 하늘소 고삐를 쥔 아이가 개울을 건느지 않으려고 네발을 버티고 서있는 하늘소와 싱갱이를 벌리고 있는 모습을 그린것입니다.
  깎아세운듯한 바위가 하늘에 치솟아 있고 가까이에는 곧추 선 소나무가 있는데 옆으로 퍼진 나무가지가 우아래로 뻗치는 바위와 나무의 무게를 좌우로 흩어뜨리여 그림의 안정감을 주고있습니다.
  안깐힘을 쓰면서 고삐를 당기는 귀여움스러운 소년과 갈기까지 곧추 세우고 귀를 쫑긋 세운 하늘소의 버티고 선 모습은 심하게 대조되여있으면서도 긴장감을 주지 않으며 오히려 온화한 분위기를 느끼게 하고 동화세계를 들여다보는듯 웃음까지 자아냅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제라도 금시 고삐가 끊어지지 않을가 우려의 마음까지 가지게 하는, 시정이 넘쳐나는 그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