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혁명의 진로》
  주체의 기치를 높이 추켜드시고 조선혁명의 진로를 밝혀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은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빛을 뿌리고있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19(1930)년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카륜의 진명학교에서 공청 및 반제청년동맹 지도간부회의를 소집하시고 《조선혁명의 진로》라는 력사적인 보고를 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의에서 혁명의 주인은 인민대중이며 인민대중이 조직동원되여야 혁명에서 승리할수 있다는 사상과 조선혁명의 주인은 조선인민이며 우리 혁명은 어디까지나 우리 인민자체의 힘으로, 우리 나라의 실정에 맞게 수행하여야 한다는 사상을 밝히시였습니다.
  회의에서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자체의 힘으로 일제를 반대하는 무장투쟁을 벌릴데 대한 전략전술적방침과 우리 나라에서의 당창건위업을 자주적으로 실현해나갈데 대한 사상도 제시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력사적인 카륜회의에서 조선혁명의 진로를 명시하심으로써 조선혁명은 주체적인 혁명로선과 전략전술을 가지고 자주적인 혁명의 길에 확고히 들어서게 되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한평생을 바쳐 수호하고 빛내이신 주체의 기치는  위대한 장군님의 령도아래 세기와 세기를 이어 힘차게 휘날렸습니다.
  오늘은 또 한분의  천출위인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우리 혁명의 진두에 높이 모시여 주체의 기치는 조선혁명의 영원한 승리의 기치로 빛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