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찾아오신 분


  주체101(2012)년 9월 창전거리살림집들에 입사한 심동수교원의 가정을 찾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십니다.
  식구들과 한자리에 허물없이 앉으시여 한가정처럼 따뜻한 정을 나누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평양기계대학 교원 심동수동지는 말합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집들이를 한 자식의 집을 찾는 친부모의 심정으로 매 방들을 돌아보시며 방이 모두 몇칸인가, 생활하는데 불편한 점은 없는가, 전기는 잘 오는가 일일이 알아보시였습니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친혈육보다 더 먼저 새집들이한 가정을 찾아주시고 저희들을 친히 선생님이라고 정답게 불러주실때, 새집에서 행복하게 살라고 축배도 손수 부어주실때 정말 이 세상 가장 복받은 사람들이 바로 저희들이라는 행복감에 가슴벅차오르는것을 금할수 없었습니다.》
  친혈육보다 더 먼저!
  참으로 우리 인민이 받아안고 누려가는 모든 행복속에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이렇듯 다심한 사랑이 어려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