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재보 - 가야금

 

  가야금은 6세기 초엽 가야국의 재능있는 음악가 우륵에 의하여 창안제작된 우리 나라의 고유한 민족악기입니다.
  가야금이라는 이름은 가야국에서 생겨난 악기라는 의미에서 붙여진것입니다. 여기에서 《금》이라는 말은 장방형악기들을 통칭하여 부르던 당대의 말로서 고유한 우리 말로는 《고》라고 불렀습니다. 때문에 옛문헌자료들에는 가야금이 《가야고》라고도 표기되여있습니다.
  가야금은 나무로 된 악기로서 21개의 현(줄)을 가지고있으며 이 현을 손가락으로 뜯어내는 방법으로 소리를 냅니다.
  음률적으로 볼 때 가야금은 7음계로 되여있으며 저음역, 중음역, 고음역으로 구분됩니다.
  가야금에서 앞판은 울림을 형성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며 뒤판은 소리를 반사시켜주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가야금의 구조에서 특징적인것은 괘(줄받치개)가 자유롭게 이동하면서 음정을 조절할수 있는것으로 하여 임의의 조성으로 연주할수 있는것입니다.  
  또한 악기의 길이가 긴것으로 하여 풍부한 음량과 음색의 투명성을 보장할수 있으며 민족적인 음색을 내는 독특한 롱현주법을 수행할수 있습니다.
  가야금은 가야금독주, 가야금병창, 가야금독병창, 가야금합주, 민족기악병창 등 다양한 형식들에 쓰이고있으며 관현악, 기악중주, 반주 등에서도 선률 및 리듬악기로 중요하게 리용되면서 그 우수성이 남김없이 과시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