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놀이 윷놀이
  윷놀이는 삼국시기 이전부터 우리 인민이 즐겨 놀아온 대표적인 민속놀이의 하나입니다.
  윷놀이는 네개의 윷가락을 던져 엎어지거나 젖혀지는 결과를 가지고 말판에 말을 쓰면서 겨루는 놀이입니다.


 
  윷가락을 던져올렸다가 떨어진 윷가락중에 3개가 엎어지고 하나가 젖혀지면《도》라고 부르며 점수는 1점입니다. 둘이 엎어지고 둘이 젖혀지면《개》라고 하며 2점, 하나가 엎어지고 셋이 젖혀지면《걸》이라고 부르며 3점, 넷이 모두 젖혀지면《윷》또는《슝》이라고 하며 4점, 넷이 모두 엎어지면《모》라고 부르며 5점입니다.
  말은 윷에 따라 전진시키는데 이것을《말을 쓴다》고 합니다.
  윷놀이에서 쓰이는 용어《도》,《개》,《걸》,《윷》(《슝》),《모》는 옛날 부여의 관직명에서 유래된것이라고도 하고 돼지, 개, 양, 소, 말의 다섯가지 종류의 짐승을 다섯 마을에 나누어주어 번식시킬 목적에서 유래된것이라고도 합니다.
  윷놀이는 방안에서 할수도 있고 공원이나 유원지 같은 야외에서 멍석을 펴놓고 할수도 있으며 수십명이 조를 무어 놀수도 있습니다.
  윷놀이는 던지는 기교도 중요하지만 말을 잘 가게 하기 위하여 머리를 쓰고 말판을 잘 살펴야 하는만큼 사고력을 발전시켜줍니다.
  윷놀이는 남녀로소를 불문하고 누구나 다 놀수 있는 대중오락으로서 우리 인민들 모두가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