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믿음의 글발
  백두대지에 자랑스러운 청춘대기념비로 솟아오른 백두산영웅청년발전소!
  이 발전소의 웅자는 언제정면에 부각된 하나하나의 글발과 함께 더더욱 빛납니다.
  《영웅청년》, 심장을 높뛰게 하는 긍지높은 이 부름을 다시금 불러볼수록 우리 청년들에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하늘같은 사랑과 믿음이 격정속에 되새겨집니다.



  주체104(2015)년 9월 어느날이였습니다.
  한 일군과 자리를 같이하시고 백두산영웅청년발전소에 백두산영웅청년위훈기념비를 잘 만들어세우는 문제와 관련한 가르치심을 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백두산영웅청년1호발전소언제정면에 《영웅청년》이라는 글자를 새기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습니다.
  그러시고는 구체적인 형상방도에 이르기까지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습니다.
 《영웅청년》글발과 관련하여 깊이 마음쓰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며칠후 또다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면서 백두산영웅청년1호발전소언제면에 글자를 형상할 때 《영웅》과 《청년》글자사이에 홰불을 형상할데 대하여 말씀하시였습니다.
  이렇게 되여 백두대지에 우뚝 솟은 거창한 언제에 《영웅청년》글자가 웅장하게 형상되게 되였습니다.
  그 사랑, 그 믿음을 안고 오늘도 우리 청년들은 조국이 부르는 어렵고 힘든곳에 남먼저 달려가 영웅청년의 기상과 위용을 남김없이 떨쳐가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