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련이 결성되기까지
  5월 25일은 우리 공화국의 존엄높은 해외공민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가 결성된 날입니다.
  돌이켜보면 한때 재일조선인운동은 일부 사대주의자, 민족허무주의자들의 망동으로 엄중한 로선상착오를 범하여 재일동포들속에서 가슴아픈 희생이 나고 생존권마저 위협당하는 심각한 사태에 직면하여있었습니다. 
  재일조선인운동이 처한 실태를 과학적으로 통찰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조선사람은 비록 일본땅에 살더라도 자기 조국과 민족, 자기 나라 혁명을 위하여 투쟁하여야 한다는 로선전환방침을 제시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제시하신 로선전환방침은 해외교포운동의 성격과 사명, 그 진로를 뚜렷이 명시한 탁월한 방침이였습니다.



  재일조선인활동가들과 애국적동포들은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를 높이 받들고 주체적로선전환방침을 관철하기 위한 투쟁을 정력적으로 벌려 주체44 (1955)년 5월 25일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를 결성하였습니다.
  총련의 결성은 위대한 수령님의 주체적해외교포운동사상과 령도의 빛나는 결실이였으며 재일조선인운동의 발전과 재일동포들의 운명개척에서 근본적인 전환을 가져온 력사적사변이였습니다.
  총련이 결성됨으로써 재일조선인운동은 주체사상을 지도리념으로 하는 명확한 강령과 과학적인 지도방법을 가지고 자기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 참답게 복무하는 민족적애국운동으로 발전하게 되였으며 그 어떤 풍파에도 흔들림없이 자주의 궤도를 따라 힘차게 전진할수 있게 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