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세워주신 애국농민


  주체107(2018)년 12월에 진행된 제4차 전국농업부문열성자회의.
  회의에 참가하여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고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으며 격정을 금치 못한 참가자들속에는 남다른 사연을 안고 이 회의에 참가한 평안남도 양덕군 일암리의 주영덕로인도 있었습니다.
  그해 8월 어느날이였습니다.
  양덕군에 대한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도로옆의 류달리 작황이 좋아보이는 포전에 차를 멈춰세우도록 하시였습니다.
  포전에서 벼포기 한대를 뽑아오도록 하신 그이께서는 친히 무게와 알수를 가늠해보시고나시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습니다.
  바로 이 포전을 가꾼 농민이 주영덕로인이였습니다.
  한생을 농사일에 바치고 년로보장을 받았지만 나라에 조금이라도 보탬을 주고싶어 저수확지였던 이 포전을 스스로 맡아 가꾸어온 애국농민. 
  그의 깨끗한 진정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높이 내세워주시였습니다.
  회의를 앞두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현지지도의 길에서 보시였던 양덕군 일암리의 포전에 대해 다시금 추억하시며 주영덕로인도 참가시키도록 할데 대한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던것입니다.
  말없는 땅에 바친 한 실농군의 진정도 소중히 헤아려 내세워주신 경애하는 원수님.
  그 품에서 이 땅을 풍요하게 가꾸어가는 애국농민의 대오는 계속 늘어나고있는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