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의 갈림길


  만경대갈림길에 깃든 이야기는 오늘도 우리 인민의 가슴속에 뜨겁게 새겨져있습니다.
  주체34(1945)년 10월 9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강선으로 향하시였습니다. 차창밖을 내다보시며 깊은 생각에 잠겨계시던 그이께서는 만경대로 갈라져들어가는 길목에서 차를 세우게 하시였습니다.
  그러시고는 만경대쪽을 가리키시며 동행한 일군에게 교시하시였습니다.
  저기가 바로 만경대요. 좋은 곳이요. 20년만에 보는 고향이군. 들어가면 늙으신 조부모님이 계실것이요.내 인사를 전해주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잠시라도 들려가실것을 간절히 말씀올리는 일군에게 다음에 들리겠다고 하시면서 강선에로의 길을 재촉하시였습니다.
  항일혁명투쟁시기 간고한 행군길에서나 숙영지의 우등불가에서 늘 그려보시던 고향 만경대를 지척에 두시고 발걸음을 돌리신 위대한 수령님,
  그날 강선을 찾으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로동자들에게 이제는 동무들이 조국의 운명을 걸머지고 나아갈 새 조선의 기둥,주추돌이라고 하시며 그들을 파괴된 제강소복구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시였습니다.
  이렇게 이어가신 수령님의 헌신의 자욱자욱이 있어 새 민주조선건설도 성과적으로 앞당겨질수 있었습니다.
  진정 잊지 못할 력사의 사연 전하는 만경대갈림길과 더불어 어버이수령님의 애국업적은 천만의 가슴속에 길이 빛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