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암부도떼
  백화암부도떼는 금강산 내금강의 삼불암에서 표훈사로 올라가는 길목에 있습니다. 임진조국전쟁시기 크게 이름을 떨친 서산대사를 기념하기 위해 1632년에 그의 부도와 비를 세운것을 시초로 하여 100년사이에 서산대사문하의 대표적인 명승들의 부도를 련이어 세운것입니다,



  8각탑형부도들은 모두 조선봉건왕조시기 8각탑형부도에서 가장 일반적형태인 부도몸돌이 둥글고 평지붕을 한 부도로서 건축구조수법이 기본적으로 같습니다.
 기단은 앙련복련새김의 련꽃대좌형인데 밑돌은 2단으로 나누어 아래단은 소반다리처럼 형상하였으며 밑돌과 웃돌의 측면 그리고 가운데돌들의 면들에는 모서리에 구슬이음모양의 기둥을 새기고 그 사이에 조선봉건왕조시기에 볼수있는 독특한 오목이와 구름, 범자, 괴면 등 조각들과 기명을 새기였습니다.
 지붕돌은 두텁고 처마깊이가 없어 물매가 급합니다. 지붕돌밑면에는 목조건물지붕의 잔영으로서 형식적으로나마 두공을 새기였습니다.
 지붕우에 련결된 부도머리 역시 육중합니다. 이 부도들은 전반적으로 바닥돌의 너비를 기준척도로 하여 구성되였는데 폭에 비해 키가 높고 기단보다 부도몸 특히 지붕돌이 상당히 높은것이 특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