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 영광
  지금도 조선로동당창건 75돐을 경축하는 10월의 뜻깊은 광장에서 그토록 절절히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말씀이 인민의 가슴을 뜨겁게 적셔줍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우리 인민은 75성상 일편단심 우리 당을 받들고 성스러운 혁명위업을 자기의 피와 땀을 아낌없이, 서슴없이 바쳐 지켜주었다고, 가장 간고하고도 시련에 찬 혁명의 길을 헤쳐온 우리 당이 이 피어린 려정을 승리와 영광으로 수놓아올수 있은 근본비결은 다름아닌 우리 인민이 당을 진심으로 믿어주고 따르며 우리 당의 위업을 지켜주었기때문이라고 하시였습니다.



  그러시면서 이런 훌륭한 인민을 섬기고 모시고 투쟁하는것을 무상의 영광으로 간직하겠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정녕 이는 인민의 행복에서 최고의 기쁨을 느끼시고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것을 최상의 락으로 여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만이 터칠수 있는 심중의 토로입니다.
  이 세상 제일로 인민을 위하시고 진함이 없는 열과 정으로 인민을 보살피시는 자애로운 어버이의 품속에 온 나라 천만인민이 안겨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