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유적 성불사
 우리 나라에는 민족의 슬기와 재능이 깃들어있는 력사유적들이 수없이 많습니다.
 


 황해북도 사리원시 성문동에 있는 성불사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정방산의 주봉인 천성봉기슭에 자리잡고 있는 성불사는 898년에 처음 세우고 고려시기에 고쳐지었습니다.




 
 성불사에는 극락전을 비롯하여 응진전,청풍루,명부전,운하당,산신각 등 여러채의 건물과 5층돌탑이 있습니다. 극락전은 1376년에 고쳐지은 건물입니다.  
 비교적 높은 기단우에 정면 3간(12m),측면 2간(6.3m)으로 지은 극락전은 배부른 기둥우에 3익공, 통천정, 배집지붕을 얹은 단층건물입니다.
 금단청으로 장식하였으며 꽃살무늬문짝, 대공화반, 동자두공의 조각장식이 우수합니다.
 응진전입니다.

 




 
 응진전은 1327년에 다시 지은 건물로서 정면 7간(22.75m), 측면 3간(6.7m)의 길다랗게 생긴 3포식 배집입니다.
 응진전은 알맞춤한 크기에 간결하게 된 두공형식과 시원한 건물안의 골조구성 그리고 통천정, 활개와 동자기둥, 대들보형태 등으로 하여 고려시기 건물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있습니다. 
  청풍루는 정면 5간(15.74m), 측면 2간(7.57m)의 배집이며 가운데간에 통로를 낸 대문채식다락으로서 지형조건에 잘 어울리며 명부전은 정면 3간(8.25m), 측면 3간(7.05m)이며 2익공에 겹처마배집입니다.









 극락전앞에는 고려시기에 세운 돌탑이 있습니다.  이 탑은 만든 수법이 검소하면서도 세련되였습니다.


 


 지금 성불사는 우리 당의 문화유적보존정책에 의하여 잘 보존관리되고있으며 그 주변은 근로자들의 휴식터로, 훌륭한 유원지로 리용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