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불놀이
  쥐불놀이는 논뚝이나 밭뚝, 들판에 불을 놓으면서 즐기는 놀이로서 지방에 따라 《달그슬리기》, 《새삼밭에 불놓기》라고도 합니다.
  쥐불놀이는 지난 시기 우리 나라 농촌들에서 음력 정월에 장정들과 사내애들이 진행하는 불놀이였습니다.


 
  우리 나라에서는 오래전부터 정월대보름에 앞서 《쥐날(첫자일)》이 되면 이른 저녁에 든든히 먹고 미리 준비해 두었던 쑥방망이(지방에 따라 짚단, 겨릅, 대비자루 등)에 불을 붙여 가지고 들판으로 나가 불놀이를 하였습니다.
  쥐불놀이는 우리 나라의 특이한 풍속으로서 단순한 놀이로 그치는것이 아니라 그해 영농준비와 위생방역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놀이의 하나로 진행되였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쥐불놀이풍습은 이미 없어졌으나 지금도 농촌들에서 이른 봄이면 잔디밭에 불을 놓거나 벌판에서 불놓이를 하는것을 볼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