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토동지구에서 발견된 새화석
  최근 신의주시 백토동지구에서 중생대 백악기하세층에 속하는 신의주주층의 3번층(약 1억 3 000만년전)에서 새의 대가리뼈,발가락뼈,날개의 1차날깃 11개와 작은 깃가지들까지 선명하게 보존되여있는 세계적으로 희귀한 새화석을 찾아냈습니다.



  연구사들은 날깃의 형태구조적특징으로 볼 때 날아다니는데 적응된 새라는것을 학술적으로 고증하였습니다.



  신의주시 백토동지구에서 깃을 보존한 중생대의 새화석이 발굴고증됨으로써 우리 나라가 조류의 발상지라는것을 보다 과학적으로 확증할수 있게 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