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 이름난 조선비단
 우리 나라의 비단은 가볍고 질길뿐아니라 아름다운 무늬와 부드러운 손맛을 가지고있는것으로 하여 먼 옛날부터 세상에 널리 알려진 견직물의 하나입니다.



 황해북도의 봉산군 지탑리유적을 비롯한 우리 나라 신석기 및 청동기시대 유적들에서 누에를 형상한 질그릇들이 발굴되였는데 이것은 이미 고대이전 원시말기부터 비단이 생산되고있었다는것을 말해주고있습니다.
 삼국시기에는 우리 나라의 비단짜는 기술이 일본에까지 전파되였습니다.
 일본의 력사를 기록한 《일본서기》에는 4~5세기부터 7세기에 이르는 기간에 우리 나라의 비단짜는 기술자들이 일본에 건너가 그 기술을 가르쳐줌으로써 일본에서 비단이 생산되기 시작하였다고 하였습니다.
 고려시기에는 비단생산기술이 더 발전하고 그 종류도 훨씬 늘어났을뿐아니라 질 또한 우수하여  세계에 《고려비단》으로 알려지게 되였습니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는 전국각지에 뽕나무를 많이 심고 물이 좋은 곳마다 이름난 비단생산기지들을 꾸리였습니다.
 


 


 오늘도 조선비단은 그 섬세하고 아름다우며 우아한 빛갈과 부드러운 촉감으로 하여 우리 인민들은 물론 다른 나라 사람들속에서도 호평을 받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