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적문관 문익점
 문익점(1329-1398)은 고려시기 우리 나라에 처음으로 목화씨를 보급시킨 애국적문관입니다. 자는 일신입니다.
 


 23살때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은 정언, 좌사의대부 등을 지냈습니다.
 1363년 원나라에 사신으로 갔을 때 원나라에서는 그를 강제로 억류하고 매수하여 고려를 침입하는데 리용하려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그는 이를 단호히 거부하였으며 그것으로 하여 《귀양》을 갔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목화를 재배하는것을 보고 조국에 돌아와 목화를 심어 보급시킬 결심을 하게 되였습니다.
 그리하여 돌아올 때 목화씨를 가져와  1364년에 고향인 진주지방에서 장인 정천익과 함께 목화를 심었습니다.
 재배법을 잘 알지 못했던탓으로 첫해에는 겨우 한그루만이 살아 남았으나 3년만에는 마을농민들에게도 목화씨를 나누어 주어 널리 심도록 할수 있게 되였습니다.



 그후 씨아와 물레가 만들어 져 10여년안팎에 목화재배법과 무명짜는 법이 나라의 여러 지역에 퍼지게 되였습니다.
 이와 같이 문익점은 우리 나라에 처음으로 목화를 들여 오고 그 재배법을 보급시킴으로써 당시 인민들이 옷을 해입는데서 적지 않은 기여를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