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지 않게!
  주체103(2014)년 3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한창 운영중에 있는 류경치과병원을 찾아주시였습니다.





  병원에서 너무도 뜻밖에 경애하는 원수님을 뵈옵게 된 의사, 간호원들은 물론 치료를 받으러 온 사람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품에 저저마다 안겨들었습니다.
  격정의 눈물을 흘리는 인민들과 의사들에게 그이께서는 어서 치료를 받으라고, 치료하는 모습을 보자고 말씀하시였습니다.
  보철과치료실에 들리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의료일군들에게 환자들이 아프지 않게 치과치료를 잘해주라고 따뜻이 이르시였습니다.

 

  환자들이 아프지 않게!
  인민을 위해 훌륭한 치과병원을 세워주시고 최신식의료설비들을 모두 갖추어주시고도 못다 주신 정이 있으신듯 인민의 건강을 위해 일을 잘하라고 거듭 당부하신 우리 원수님의 그 말씀.
  진정 그이의 다심한 친어버이사랑이 가슴에 스며드는 말씀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