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어에 비낀 숭고한 뜻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명제품, 명상품!
  길지 않은 이 말속에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열렬한 인민사랑의 세계가 어려있습니다.
  주체103(2014)년 7월 어느날 원산구두공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사출작업반에도 들리시였습니다.
  수지바닥사출기에 다가가시여 남자구두창 한개를 손에 드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구두창을 작업탁웃면에 대고 밀어보시였습니다.
  영문을 몰라하는 일군들에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구두창을 보니 바닥문양의 깊이가 너무 얕은것 같다고 하시면서 이런 구두창으로 만든 구두를 신고다니면 미끄러질것 같다고 하시였습니다.
  이윽하여 바닥문양형타와 자재보장정형에 대해 알아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자신께서는 구두생산에서 량보다 질을 더 중시한다고, 구두의 질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다음해 이곳을 또다시 찾으시여 우리 인민들에게 안겨주는 모든것은 세계최고의 수준이여야 한다는것이 당의 요구라고 하시면서 모든 부문, 모든 단위들에서 무엇이 불가능하다면 그것은 조선말이 아니라는 담력과 배짱을 안고 세계와 당당히 경쟁할수 있는 명제품, 명상품을 생산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리자고 열렬히 호소하시였습니다.





  정녕 그 말씀에는 우리 인민에게는 세계최고의 훌륭한것만을 안겨주어야 하며 우리 힘, 우리 기술, 우리 자원으로 반드시 그것을 실현하여야 한다는 그이의 숭고한 의지가 응축되여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