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월향비
 

  계월향비는 임진조국전쟁시기 평양성에 침입한 포악한 적장의 수하장수놈을 처단하는데 이바지한 의기(의로운 기생) 계월향을 추모하여 세운 비입니다.
  계월향은 1592년 왜적이 평양성을 강점했을 때 위험을 무릅쓰고 적진에 들어가 왜적들의 시중을 드는척 하면서 놈들의 동향을 탐지하여 의병부대에 알려주군 하였습니다. 기회를 엿보던 그는 평안도 방어사 김응서장군을 오빠라고 하면서 비밀리에 성안에 데리고 들어가 적장의 수하장수를 처단하게 한 다음 김응서가 성밖으로 무사히 빠져나가게 하였습니다. 



  계월향비는 1835년에 세울 당시 을밀대의 남쪽에 지은 의렬사에 있었고 지금은 련광정옆에 옮겨져있습니다.



  비문에는 비를 세우게 된 경위와 과정이 비교적 상세히 서술되여있습니다. 글에서는 계월향을 진주 남강의 의암에서 적장의 목을 끌어안고 사품치는 강물에 몸을 던져 죽은 애국적인 녀인 론개와 대비하면서 공로는 두 녀인이 같지만 계책에 있어서는 계월향이 훨씬 뛰여나다고 하였습니다. 



  평양성사람들이 세운 계월향비는 지금까지 원상대로 보존되여오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