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말타기풍습
  우리 나라에서 말을 부린 력사는 매우 오랩니다.
  고조선사람들은 구리로 말자갈을 만들어 말을 부리였으며 말치레거리도 만들어 말들을 장식하였습니다.



  우리 민족의 력사에서 말타기를 제일 즐겨한것은 고구려사람들이였습니다. 고구려사람들은 어려서부터 말을 탈줄 알고 활을 쏠줄 알았습니다. 고구려시기 인재를 뽑을 때 말타기와 활쏘기가 하나의 평가기준으로 되여있었습니다.





  고구려의 상비무력가운데서 기병은 큰 비중을 차지하였습니다. 특히 개마무사집단은 오랜 력사적기간 고구려의 강성에 이바지하였습니다.
  고구려의 말타기풍습과 승마에 필요한 기구들과 말치레거리들은 백제와 신라, 가야에 널리 보급되였으며 발해와 고려에 이어 조선봉건왕조시기에도 계속 이어졌습니다.



  고려에서는 건국초기부터 고을들에서 용감하고 힘이 세고 날랜 젊은이들을 골라 궁마(말타기와 활쏘기)를 배워주는것을 국가의 법으로 정하였으며 민간에서도 말타기와 활쏘기에 능한 무사들이 모여 자주 경기를 진행하군 하였습니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도 고려시기 성행한 말타기와 활쏘기가 국가적으로 장려되였습니다. 이때 이채를 띤것은 마상재였습니다.
  이처럼 말타기는 오랜 세월을 거쳐 전해져온 우리 인민의 풍습의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