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일사5층탑
  우리 공화국의 개성시 성균관동에 있는 불일사5층탑은 고려때에 세운 돌탑으로서 높이가 7.94m(탑머리 없이)이고 단과 탑몸, 탑머리로 이루어졌습니다.



  탑머리는 없어졌던것을 새로 만들어 올린것이고 밑단은 아래우의 두단으로 되였습니다. 아래, 우 밑단은 다 밑돌, 가운데돌, 갑돌로 되여있습니다.
  탑몸은 5층이며 매 층에는 고임과 몸돌, 지붕돌이 있습니다.
  몸돌모서리에는 모기둥을 돋우새겼으며 첫층 몸돌은 둘째층보다 높게 하고 그곳에 유물을 넣었습니다.
  불일사5층탑은 고구려자에 의하여 만들어졌습니다.
  이 탑을 옮길 때 첫단과 둘째단의 몸돌속에서는 20여개의 크고 작은 공예탑들과 사리단지들, 불교의 경문, 천쪼박들이 나왔습니다.
  지난날 일제는 이 탑안의 유물들을 략탈하기 위하여 야만적으로 탑의 웃 밑단을 폭파하였는데 그 만행의 자취가 지금도 뚜렷이 남아있습니다.
  불일사5층탑에서 나온 유물들은 현재 고려박물관에 보존되여있습니다.
  불일사5층탑은 고려의 력사와 문화를 연구하는데서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여주는 가치있는 민족문화유산의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