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부중의 재부
  몇해전 9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라선시큰물피해복구현장을 찾으시였습니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라선시피해복구는 단순히 자연재해를 가시기 위한 사업이 아니라 우리 조국의 존엄과 당에 대한 인민들의 믿음을 지키기 위한 투쟁이라고 하시면서 피해지역의 일부 주민들이 당에서 새 집을 지어준다는것을 알고 보수하면 쓸수 있는 집을 제손으로 헐어버린 문제가 제기되였는데 그것을 문제시하지 말아야 한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당에 대한 믿음이 없으면 아마 그렇게 하지 못하였을것이라고, 당에 대한 인민들의 그 믿음이 우리에게는 제일 소중하다고, 재부중에서도 제일 귀중한 재부가 인민들의 믿음이라고 하시면서 우리는 인민들의 믿음이면 더 바랄것이 없다는 관점을 가지고 멸사복무의 정신으로 인민들의 그 믿음에 보답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습니다.
  재부중에서도 제일 귀중한 재부인 인민의 믿음.
  지금껏 그 누구도 이렇게까지 생각해본적이 없었습니다. 오직 인민에 대한 무한한 사랑과 한없이 인자하신 넓은 도량을 천품으로 지니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만이 그 어떤 물질적재부보다 당에 대한 인민의 믿음을 제일 귀중한 재부로 여기시며 크나큰 사랑과 믿음으로 그들모두를 감싸안아주신것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