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사랑과 믿음
  주체104(2015)년 9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청년중앙예술선전대공연 《태양을 따르는 청춘의 노래》를 관람하시였습니다.
  공연무대에는 다채로운 종목들이 올랐습니다. 출연자들은 이 땅우에 청년사랑의 화원을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인적풍모를 격조높이 구가하였습니다.





  공연이 끝난 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오늘 진행한 공연은 우리 당의 70년력사는 청년중시의 력사, 불패의 청년강국을 일떠세운 력사라는것을 보여준 공연, 당에서 제시한 정책적문제들을 민감하게 반영한 만점짜리 공연, 자신께서 청년들에게 하고싶은 말을 다 담은 시대정신이 맥박치는 공연이라고 높이 평가하시였습니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청년중앙예술선전대는 우리 당의 마이크, 나팔수와 같다는 과분한 평가를 안겨주시였습니다.
  우리 당의 마이크, 나팔수!
  정녕 이 부름에도 우리 청년들에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이 어려있습니다.
  오늘도 청년중앙예술선전대의 창작가, 예술인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그 사랑, 그 믿음에 보답할 한마음 안고 조국땅 방방곡곡에서 청춘의 기백과 랑만이 차넘치는 예술활동을 힘있게 벌려나가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