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를 놓도록 하신 사연
  수도 평양의 보통문거리고기상점에는 오늘도 전해지는 하나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주체100(2011)년 9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을 모시고 새로 일떠선 보통문거리고기상점을 찾으시였을 때였습니다.
  3층식당에 이르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식탁에 의자들이 놓여있지 않는것을 보게 되시였습니다. 이 식당은 처음 설계할 때부터 상품을 사러왔던 손님들이 간단히 불고기료리를 하고 가도록 예견하다보니 의자를 놓지 않았던것입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지금 식탁에 의자를 놓지 않았는데 동무들생각에는 어떤가고 나직이 물으시였습니다.
  뜻밖의 물으심에 일군들은 인차 답변을 드리지 못하였습니다.
  그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나서시며 어버이수령님께서 생전에 식당에는 로인들이나 어린이들도 올수 있으므로 그들이 힘들지 않게 의자를 놓아주어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고 위대한 장군님께 정중히 말씀드리였습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미소를 지으시며 일군들에게 꼭 그렇게 해야 한다고 당부하시였습니다.



  오늘도 어버이 그 사랑 어려있는 보통문거리고기상점으로는 찾아오는 손님들의 물결 그칠줄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