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지는 지하평양
  평양지하철도의 여러 역이 련이어 개건되여 인민들을 기쁘게 하고있습니다.
  개선역과 통일역이 현대적으로 개건된데 이어 지난해에 전승역과 전우역이 또다시 새로운 모습을 펼치였습니다.
  주변풍치와 어울리게 단장된 역사외부도 멋있지만 역내부는 더욱 희한합니다.


 






  웅장한 모습을 자랑하는 수도의 지상에 새 거리와 인민들의 문화정서생활에 이바지하는 창조물들이 끊임없이 솟아나고있는데 이어 지하역들에도 문명의 새 모습이 뚜렷하게 펼쳐졌습니다.


 




  젊어지는 지하평양, 이는 평양지하철도를 세상에 둘도 없는 지하궁전으로 꾸려 인민의 재부로 되게 하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인민사랑의 결정체이며 사회주의조선의 류다른 풍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