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례절풍습 - 세배와 세함
  세배는 웃사람을 존경하고 례의를 귀중히 여기는 우리 인민의 전통적인 풍습입니다.
  《삼국사기》를 비롯한 력사기록들에는 설명절에 남녀로소 할것없이 새옷을 입고 젊은이들과 어린이들은 친척들과 이웃의 어른들을 찾아가 인사하는 세배풍습이 있었으며 집집에서는 찾아온 손님에게 성의껏 마련한 설음식을 대접한다고 하였습니다.



  설날이 되면 조상에 대한 세배로 새벽에 차례(제사)를 지내고 집안의 웃어른들에게 세배로 큰절을 하였습니다. 가까운 친척집의 웃사람들, 마을의 나이많은 어른들, 선생님들에게도 세배를 하였습니다.
  세배는 큰절로 하였는데 남자웃어른들에게 먼저 하고 다음에는 녀자웃어른들에게 하였습니다. 세배는 나이와 항렬을 따져서 나이어린 사람이 나이많은 사람에게 하고 항렬이 낮은 사람이 항렬이 높은 사람에게 하였습니다.
  먼곳에 있는 웃어른들에게는 문안소식을 보내였습니다.
  우리 민족의 인사례절풍습에는 세함도 있었습니다.
  일이 바쁘고 가까이 지내는 모든 집을 다 찾아다닐수 없는 사람들은 심부름하는 사람에게 좋은 인사말을 적은 종이쪽지를 탁자우에 놓고 돌아오게 하였습니다. 이것은 글로 세배를 대신하는 인사법이였습니다. 후날 《세함》인사법은 우편제도가 발전하면서 년하장으로 변하였습니다.
  이처럼 세배풍습을 놓고도 웃사람들을 존경하고 례의를 귀중히 여기는 우리 민족의 우수한 민족성과 전통을 잘 알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