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음식 - 동지죽
  동지죽은 우리 나라의 민속명절인 동지날에 즐겨먹는 음식입니다.
  동지는 양력으로 12월 21일이나 22일에 대체로 있군하는데 옛날에는 아세(작은설)라고 부르며 이날이 오면 사람들은 한살 더 먹었다고 하였습니다.
  민간에서는 동지가 초순에 들면 애동지, 초순이 지나있으면 로동지라고 부르며 애동지는 어린이들에게 좋고 로동지는 로인들에게 좋아 오래 살수 있다고 하였습니다.그런가 하면 애동지가 든 해는 날씨가 몹시 춥고 로동지가 든 해는 춥지 않다는 말도 전해졌습니다.



  력사책 《동국세시기》의 기록에 의하면 동지날을 작은 설날이라고 하면서 이날에 붉은 팥죽을 쑤어먹었는데 찰수수가루나 찹쌀가루를 익반죽하여 새알심을 만들어 죽속에 넣고 꿀을 타서 철음식으로 삼았으며 제사에도 썼다고 전해지고있습니다.새알같이 빚은 떡을 새알심이라고 했는데 이것을 지방마다 《오그랑이》,《도그랑이》 등으로 불렀고 동지날에 쑤어먹는 팥죽을 《오그랑이팥죽》,《도그랑이팥죽》으로 불러왔습니다.동지날에는 팥죽을 어른들도 좋아했지만 어린이들이 더 좋아했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동지죽을 먹으면서 한살을 더 먹었다는 생각과 지나간 한해를 돌이켜보았으며 이웃들과 동지죽을 나누어먹는 풍습도 있었습니다.
  올해의 동지는 12월 21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