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의것이 제일
  주체106(2017)년 1월 평양가방공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공장이 일떠선지 얼마 되지 않지만 벌써 가방사태, 가방풍년이 들었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습니다.
  - 우리가 일떠세운 공장에서 우리의 원료와 자재를 가지고 우리의 손으로 만든 가방을 우리 아이들과 인민들에게 안겨주게 되였으니 얼마나 좋은가, 별세상에 와본것 같은 오늘을 잊지 못할것 같다.…
  계속하시여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우리의 힘으로 교복과 학습장, 교과서는 물론 질좋은 가방까지 생산하여 아이들에게 안겨주는것이 결코 쉽지 않지만 힘겨워도 보람있는 일을 또 하나 해놓고보니 가슴이 뿌듯해진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가 만든 가방을 안겨주는 문제는 단순히 경제실무적인 문제가 아니라 조국의 미래를 훌륭히 키우기 위한 매우 중요한 문제이라고 강조하시였습니다.
  그로부터 얼마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3개의 솔잎에 줄기를 형상한 《소나무》글자가 새겨진 상표까지 보내주시였습니다.



  소나무책가방!
  진정 여기에는 찬서리와 눈보라속에서도 푸름을 잃지 않는 소나무처럼 우리 아이들이 어려서부터 자기의것이 제일이라는 마음을 지니고 굳세게 자라나기를 바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뜻이 어려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