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호와 《대동여지도》
  김정호(?-1864)는 조선봉건왕조 후반기의 재능있는 지리, 지도학자이며 실학자입니다.
  황해도(당시)의 평민가정에서 태여난 김정호는 일찍부터 지리와 지도분야에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그와 관련한 도서들을 열심히 읽었습니다. 또한 선진적인 학자들의 영향을 받으며 우리 나라의 력사와 지리를 깊이 연구하였습니다.
  당시 외세의 침략책동이 날로 강화되는 형편에서 김정호는 국방력을 강화하고 인민들에게 국토에 대한 지식을 주기 위하여 상세하고 정확한 지도를 만들것을 봉건정부에 제기하였으나 부패무능한 통치배들은 그것을 묵살해버렸습니다.


 
  그는 뜻을 버리지 않고 현대적인 관측기구가 없었던 당시의 어려운 조건에서 자기 손으로 직접 나무에 지도를 새겨가면서 각이한 지형들을 조사하고 선조들이 창조한 문화유산들을 체계적으로 연구하여 1834년에 《청구도》를 만들었습니다.
  근 10년간에 걸치는 현지답사와 조사연구에 기초하여 만든 《청구도》에는 산의 위치와 산줄기, 강과 호수의 위치와 형태 등 자연지리만이 아니라 력사지리와 경제지리내용들까지도 일정하게 반영되였습니다.
  김정호는 보다 정확한 지도를 만들기 위하여 근 30년간의 기나긴 세월 백두산에 두번이나 오르내리면서 제주도까지 우리 나라의 방방곡곡에 대한 구체적인 현지조사를 진행하여 1861년에 마침내 16만 2 000분의 1의 조선지도인 《대동여지도》를 만들어냈습니다.


  그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대동여지도》는 우리 선조들이 남긴 지도들가운데서 가장 상세하고 정확한 조선지도로서 당시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훌륭한 지도였습니다. 지도에는 우리 나라의 산과 산줄기, 강하천, 섬, 항구, 바다, 항로와 행정구역의 경계, 주민지점, 교통망, 산성, 봉수, 창고, 목장, 력사유적 등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등의 방대한 자료들이 반영되여있습니다.
  《대동여지도》는 그 정밀성과 실용성으로 하여 지리학발전을 위해서뿐아니라 정치와 경제, 문화, 군사 등에 이르는 여러 부문에서 오래동안 널리 리용되였습니다.
  19세기 중엽 나라의 지도제작 및 지리학발전수준을 대표하는 가장 큰 성과의 하나였던 《대동여지도》는 우리 인민의 슬기와 재능, 열렬한 애국심을 잘 보여주는 귀중한 민족문화유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