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치마
  행주치마는 녀성들이 부엌일을 할 때 치마우에 걸치는 치마로서 앞치마라고도 합니다.



  행주치마는 임진조국전쟁시기 행주산성싸움에서 녀성들이 앞치마에 돌을 날라다 싸움을 도와나섰던 애국정신과 결부하여 그 유래를 론하여오고있습니다.
  1527년에 나온 책인 《훈몽자회》에 행주치마에 대한 기록이 있으며 더우기 고구려벽화에 앞치마를 두른 녀성들이 여럿이 보이는것으로 보아 우리 나라 녀성들의 앞치마를 두르는 풍습은 매우 오래전부터 있었다는것을 알수 있습니다. 행주치마라는 말은 그릇을 닦는 걸레를 행주라고 하는것과 련관시켜 볼 때 부엌에서 입는 치마라는 뜻에서 나온것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행주치마의 형태는 보통치마와 같은데 다만 앞부분만을 가리우게 되여있습니다. 행주치마의 폭은 치마앞부분을 충분히 가리울 정도로 넓으며 주름을 잡아 말기에 달았습니다. 길이는 허리말기에서부터 버선목까지 오게 하거나 그보다 약간 짧게 하였습니다. 말기의 량끝에 끈을 달아 뒤에서 매거나 끈을 뒤로 한번 돌려 앞에서 매기도 하였습니다.
  행주치마는 녀성들이 부엌일을 할 때 음식물의 정결성을 보장하며 옷이 어지러워지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의례히 입는것으로 되여있었습니다.
  근래에는 앞치마를 타원형이나 간단한 네모형으로 만들어입는데 지방마다 그 형태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앞치마의 끈은 뒤로 가져다가 나비형으로 매여 장식하기도 하고 앞치마에 꽃과 새 등 여러가지 수를 놓아 장식하여 치레용으로 리용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