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보감》
  《동의보감》은 16세기까지의 우리 나라 고려의학발전성과를 집대성한 의학백과전서적인 책입니다.
  이 책은 《의방류취》, 《향약집성방》과 함께 3대고려의학고전으로 전해지고있습니다.
  당시 이름난 의학자 허준(1546-1615)이 오랜 림상경험과 국내외의 수백여권의 의학책들을 참고하여 새로운 체계로 1596년~1610년에 편찬하고 1613년에 출판하였습니다.



  이 책은 우리 선조들이 수천년을 내려오면서 우리 민족의 생활습성과 신체구조에 알맞게 창조하고 발전시킨 치료법들과 처방들이 들어있는 책으로서 오랜 기간 우리 인민들의 병치료와 건강증진에 리용되였으며 의학백과전서적인 책으로 국내외에 널리 알려졌습니다.
  《동의보감》은 목록 2권, 내경편 4권, 외형편 4권, 잡병편 11권, 탕액편 3권, 침구편 1권 총 25권으로 되여있습니다.



  내경편에는 주로 5장 6부의 생리적기능과 그에 해당한 병, 외형편에는 몸겉면에 생기는 병과 이비인후과, 안과질병에 대한것을 주었습니다.
  잡병편 1~9권에는 진찰법과 병의 원인 그리고 내경편과 외형편에서 취급되지 않은 여러가지 내과적질병들에 대한 증상과 치료법, 처방들을 주었고 잡병편 10권에는 부인과, 11권에는 소아과에 대한것을 주었습니다.
  탕액편에는 당시 우리 나라에서 흔히 쓰이고있던 고려약 1 400여종의 효능, 적응증, 채취법, 가공방법을 소개하고 산지까지 밝혀주었으며 고려약의 이름밑에는 민간에서 부르는 이름을 우리말로 써주었습니다.
  침구편에서는 침뜸법과 혈의 위치, 적응증을 서술하였습니다.
  이 책은 당시 고려의학을 발전시키는데서 큰 역할을 하였을뿐아니라 오늘도 그 과학적인 내용과 고려치료에서의 실용적의의, 문화사적가치가 높이 평가되고있습니다.
  《동의보감》은 우리 나라에서 1814년, 1874년 등 여러차례 다시 출판되였고 중국과 일본에서도 여러번 출판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