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유적 - 보통문
  보통문은 평양시 중구역 보통문동에 있는 평양성 중성의 서문으로서  6세기 중엽 고구려가 수도성인 평양성을 쌓을 때 함께 세웠습니다.
  지금있는 건물은 여러차례 보수개건되여 오다가 1473년에 고쳐 지은것입니다.
 


  보통문은 평양성 서북쪽방향으로 통하는 관문으로서 국방상, 교통상 중요한 위치에 있었으므로 고구려시기부터 고려와 조선봉건왕조시기에 이르기까지 매우 중요시되였습니다.
  옛날부터 보통문은 평양8경의 하나로서 널리 알려져있습니다.
  이 건물은 웅장하면서도 균형이 잘 째인 아름다운 건물로서 고려건축양식을 많이 보여줍니다. 보통문은 화강석을 다듬어 쌓은 축대와 그우에 세운 2층문루로 이루어졌습니다. 축대복판에는 무지개문길을 내고 문길 앞쪽에는 앞뒤에 쇠쪼각들을 줄지어 입힌 튼튼한 널문을 달았습니다.
 


  보통문은 다른 성문들에 비하여 전체 높이가 조금 낮고 또 1층면적에 비하여 2층의 면적이 상대적으로 좁게 되여있습니다.
  보통문에는 우리 선조들이 조국을 위하여 싸운 슬기로운 이야기가 깃들어 있습니다.
  보통문은 오랜 력사의 도시 평양과 함께 고구려, 고려, 조선봉건왕조 그리고 오늘까지 전해내려오는 우리 나라의 귀중한 민족문화유산으로서 국보로 잘 보존관리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