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첫 새벽문
  주체100(2011)년이 저물어가고있던 12월의 마지막날이였습니다.
  이날 일군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한평생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고생이란 고생은 다 겪으시였으며 매일 새벽 3시, 4시까지 집무를 보시고 이 나라의 첫새벽을 남먼저 맞으시였던 위대한 장군님을 대신하여 이제부터는 자신께서 조선의 첫 새벽문을 열것이라고 엄숙히 선언하시였습니다. 
  그날의 숭고한 의지를 안으시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새벽길을 걷고걸으시였습니다.
  이른새벽 려명거리건설장을 찾으신 그날에도 불야경을 이룬 거리의 모습을 환한 미소속에 바라보시면서 멋있다고, 낮에 볼 때에도 희한했는데 어둠속에서 보니 그것대로 볼만 하다고, 불장식까지 하면 아름답고 황홀함을 말이나 글로써는 다 표현하기 어려울것이라고 기쁨에 넘쳐 말씀하신 우리 원수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걸으신 새벽길과 더불어 사회주의 우리 조국의 존엄은 더욱 높아지고 인민의 꿈과 리상은 나날이 꽃펴났으니 정녕 그 길은 위대한 장군님께서 그토록 념원하시던 사회주의강국의 새날을 불러오는 력사의 새벽길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