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기슭의 한끝에 있어도


  우리 공화국의 서해기슭의 한끝에 자리잡고있는 평안북도 신도군에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사랑의 자욱이 새겨져있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이곳을 찾으신 날은 주체107(2018)년 6월 어느날이였습니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원대한 구상과 숭고한 뜻에 의하여 조국의 지도우에 새로 생겨나고 발전하여온 고장인 신도군을 전국의 본보기단위로 더 잘 꾸려 위대한 수령님위대한 장군님의 령도업적을 세세년년 길이 전해가야 한다고 절절히 말씀하시였습니다.



  군살림살이에 필요한 모든것을 자급자족할수 있는 위력한 생활밑천을 갖춘 군이 되도록 하기 위한 대책을 즉석에서 세워주시고 섬에서 사는 군내인민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문화적인 생활조건을 마련해주시기 위하여 거듭 마음쓰시며 교통조건까지 헤아려 뻐스를 비롯한 륜전기재들도 보내주겠다고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십니다.
  참으로 멀리 떨어져있는 자식일수록 더욱더 마음을 쓰는 어버이사랑속에 신도군은 서해기슭의 한끝에 있어도 복받은 고장으로 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