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상 - 배자
  배자는 저고리우에 덧입는 조끼모양의 옷으로서 일명 등거리라고도 합니다.
  배자가 우리 인민의 옷차림에서 언제부터 리용되였는지는 잘알수 없으나 삼국시기에 배자가 있었다는 기록이 보이고 고구려무덤벽화에도 있는것으로 보아 매우 오래전부터 리용되고있었다는것을 알수 있습니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도 량반계층들이 봄, 가을, 겨울에 많이 입었습니다.



  배자는 오랜 력사적기간에 걸쳐 형태상 약간의 변화가 있었으나 공통된 특징을 가지고있습니다. 배자는 깃과 동정은 있으나 소매가 없고 맞섭으로 되였으며 고름대신 주로 은단추나 옥단추 등 장식단추를 달아 입었습니다.  
  배자는 남녀가 다 입던 옷으로서 형태상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겨울에 입는 배자는 안에 양털이나 토끼털, 너구리털 등 짐승털을 댄 털배자였는데 안에 댄 털이 가장자리마다 밖으로 나타나게 하거나 수달피와 같은 고급털로 진동과 도련, 깃에 선을 둘러 멋을 내기도 하였습니다.
  배자를 입으면 따스할뿐아니라 맵시도 있어 주로 중년녀성들이나 로인들이 입었고 평양을 중심으로 한 북부지대에서 많이 입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