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우월한 무상치료제
  사회주의 조선에서는 무상치료제의 결정이 전쟁이 한창 가렬하게 벌어지고있던 주체41(1952)년 11월 13일에 채택되였습니다.



  무상치료제실시를 위하여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주체41(1952)년 1월 20일 보건성 책임일군들에게 전반적무상치료제를 실시하기 위한 준비를 잘할데 대한 지시를 주시였으며 그해 10월 15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직위원회 제115차회의에서 조국해방전쟁의 종국적승리를 위하여 영웅적으로 투쟁하고있는 인민들에 대한 보건위생사업을 강화할 목적으로 국가부담에 의한 전반적무상치료제를 실시할데 대한 결정을 채택하게 하시였습니다. 또한 주체42(1953)년 1월 1일부터 국가부담에 의한 전반적무상치료제를 실시할데 대한 내각결정도 채택하도록 하시였습니다.
  이 결정에 의하면 국가치료예방기관의 입원환자에 대한 치료비 및 약값을 무상으로 하고 국가외래치료예방기관의 치료를 무상으로 하며 국가사회보험 및 사회보장대상자와 국가기관, 협동 및 사회단체에 복무하는 사람들의 부양가족과 전재민구호대상자 및 특수한 환자들에 대한 약값도 무상으로 하게 되였습니다. 더우기 주민들의 치료상 편리를 보장하기 위하여 인민군대 치료예방기관들에서도 일반주민들에 대하여 전반적무상치료를 실시하게 되였습니다. 또한 폭격에 상한 환자, 구급환자, 구호환자, 지정전염병환자들에 대하여서는 우선 입원시키고 소정량의 국가식량을 공급하여 주게 되였습니다. 이리하여 돈 한푼 들이지 않고 무상으로 병을 고치는 가장 선진적이며 우월한 보건제도가 가렬한 전시환경에서 마련되였습니다.
 


  우리 공화국에서는 무상치료제의 혜택속에 인민들 모두가 병치료에 대한 걱정을 모르고 건강한 몸으로 행복한 삶을 누려가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