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음식 전골의 유래
  전골은 전골판에 잘게 썬 고기, 남새, 두부 등을 놓고 끓이면서 먹는 우리 민족음식의 하나입니다.


 


  전골이란 이름은 음식을 끓이는 그릇모양이 전립과 같다는데서부터 유래되였는데 그와 관련하여서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지고있습니다.
  먼 옛날 어느 해 겨울 용맹한 고구려 군사들이 외적을 물리치는 간고한 전투를 할 때였습니다.
  아침부터 적들을 추격하며 산을 넘고 강을 건너 먼길을 달린 군사들이 전투를 승리적으로 결속하고 어느 한 골짜기에서 저녁식사준비를 하게 되였습니다. 그런데 군량은 다 떨어지고 남은것은 인민들이 도중식사로 싸주었던 꽁꽁 언 음식뿐이였습니다. 전투과정에 가마마저 잃었습니다.
  군사들은 생각끝에 자기들의 전투모자인 전립을 가마대용으로 하여 거기에 음식을 모아놓고 끓이였습니다.
  군사들은 음식이 끓기 시작하자 구수한 냄새에 배고픔을 참지 못하여 뜨거운것을 마다하지 않고 음식이 익는 족족 골라먹었습니다. 그런데 그 맛이 참 별맛이였습니다. 그래서 군사들은 그후에도 종전의 방법대로 음식을 끓여먹군 하였다고 합니다.
  그때부터 사람들에 의해 전골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음식은 오랜 세월 전하여오면서 민족음식의 하나로 발전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