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어머니날과 축하장
  11월 16일은 우리 공화국의 어머니날입니다.
  이날이 어머니날로 정해진데는 깊은 사연이 있습니다.
  주체50(1961)년 11월 16일 우리 나라에서는 전국어머니대회가 처음으로 열리였습니다.
  이날 대회에 참석하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자녀교양에서 어머니들의 임무》라는 력사적인 연설을 하시였습니다.
  어릴 때에 어머니한테서 배운것은 일생동안 잊어지지 않는다고, 우리들이 제일 오래 기억하고있는것은 어머니가 해준 말씀, 어머니의 모범이라고 하시며 자식들을 어떻게 교육교양하여야 하는가에 대하여 그 방법까지 세심히 가르쳐주신 위대한 수령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잊지 못할 이날을 어머니날로 정하도록 하시면서 첫 어머니날을 뜻깊게 맞이하도록 사랑의 조치도 취해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제4차전국어머니대회를 마련해주시고 어머니날축하장도 새롭게 만들도록 지도해주시였으며 이날에 사람들이 꽃방에서 꽃을 사서 어머니에게 안겨주어 우리 녀성들을 더욱 존경하는 사회적기풍을 세워나갈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도 주시였습니다. 



  오늘 우리 어머니들이 받아안는 온 나라의 따뜻한 축복속에는 이런 다심한 사랑이 깃들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