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중한 혁명시간
 

  주체102(2013)년 5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평양시묘향산등산소년단야영소를 찾으시였습니다.
  이날 야영소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득 일군들에게 야영생들이 몇시에야 야영소로 돌아오는가고 물으시였습니다.
  한 일군이 오후 5시경에야 등산을 끝내고 내려오게 되여있다고 말씀드리였습니다. 그러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자신께서 여기까지 왔다가 야영생들을 만나보고 그들과 기념사진도 찍고 가야지 그렇지 않으면 그들이 몹시 섭섭해할것이라고, 아무리 시간이 바빠도 야영생들을 만나보고 가겠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 있어서 한초한초의 시간이 얼마나 귀중한것입니까. 하지만 그이께서는 사랑하는 우리 후대들을 위해 천금과도 같은 시간을 아낌없이 바쳐가시며 아이들을 기다려주시였습니다.
  후대들을 위해 바치신 시간.
  정녕 그것은 후대들에 대한 무한한 사랑으로 내 조국의 밝고 창창한 미래를 앞당겨오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귀중한 혁명시간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