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성은 곧 민족의 생명
  주체89(2000)년 8월 어느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남조선언론사대표단성원들을 연회에 불러주시였습니다.
  그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오랜 시간 따뜻한 담화를 나누시였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위대한 장군님의 위인적풍모에 대한 매혹의 세계에 빠져버린 대표단성원들은 국제관계는 물론 생활적인 문제들에 대한 질문까지도 스스럼없이 올렸습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들이 알고싶어하는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하여 하나하나 가르쳐주시면서 우리는 어디까지나 제정신을 가지고 존엄있게 살아야 한다고, 큰 나라라고 하여 그에 비굴하게 아첨하거나 굽신거리지 말아야 한다고 교시하시였습니다. 계속하시여 자주성은 곧 민족의 생명이라고 할수 있다고 하시면서 그래서 자신께서는 간부들과 인민들에게 주체성과 민족성을 확립할데 대한 문제를 중요하게 강조하군 한다고 가르쳐주시였습니다.
  떨어지기 아쉬워하는 그들을 한사람한사람 눈여겨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에 이바지하는 통일언론으로 새롭게 태여나 시대의 선도자이고 정의로운 투사로서의 언론인의 사명과 역할을 훌륭히 다해나가기를 바란다고 교시하시였습니다.
  그들은 위대한 장군님께서 오랜시간에 걸쳐 자기들을 친절히 만나주시고 나라의 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가르치심을 주신데 대하여 그이께 다함없는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리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