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녘어민들의 감동
  주체53(1964)년 7월 하순 강한 태풍으로 조난당한 남조선어민들이 풍랑에 실려 공화국북반부령해에로 밀려들어오게 되였습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즉시 어떠한 희생을 무릅쓰고라도 그들을 꼭 구원하도록 긴급대책을 세워주시였습니다.
  이 뜨거운 동포애적조치로 조선인민군 해병들에 의하여 사흘동안이나 표류하던 30여척의 남조선어선과 220여명의 어민들이 구사일생으로 구원되였습니다.
  남조선어민들이 모두 구원되였다는 보고를 받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허약자들과 부상자들을 지체없이 병원에 입원시켜 건강이 완전히 회복될 때까지 잘 치료해주도록 하시고 그들에게 옷과 신발은 물론 필요한 생활필수품들도 모두 공급해주고 북반부에 머무르는 기간 아무 불편없이 지내도록 온갖 편의를 다 돌봐주라고 간곡히 이르시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한 일군을 부르시여 어민들의 형편을 세세히 알아보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을 동포애의 정으로 따뜻이 돌봐주며 배들도 잘 수리해주어야 한다고, 나갈때는 쌀을 주자고 하시면서 그들의 참관, 견학일정도 짜주시고 떠나보낼 때 환송모임도 잘해주어야 한다고 당부하시였습니다.
  남조선어민들에게 돌려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사랑과 배려는 어민들과 그 가족들뿐아니라 온 남녘인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울려주었습니다.